News

2019.01.22

세종텔레콤㈜-동국대학교 블록체인 연구센터-㈜앤드어스, "블록체인 플랫폼 핵심기술 이전 협약" 체결

유무선 종합 통신기업 세종텔레콤(대표이사 김형진)이 산학협력을 통한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가속화한다.


세종텔레콤은 6일, 동국대학교 블록체인 연구센터(교수·센터장 박성준) 및 블록체이니 전문기업인 ㈜앤드어스(대표 정용협)와 '블록체인 플랫폼 핵심기술 이전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번 기술 이전 계약은 세종텔레콤이 블록체인 플랫폼 중 전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응용되고 있는 이더리움의 코어 기술을 확보하는 데 있다. 추후 동국대학교 블록체인연구센터가 이더리움을 획기적으로 개선하여 자체 개발한 공개형(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인 'deb_blockchain' 서비스를 출시해 본격적인 상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데이터 분산처리 기술로, 누적된 거래 내역 정보를 중앙은행과 같은 특정 서버에 저장하지 않고, 온라인 거래자 컴퓨터에 똑같이 분산 투자한다는 점이 핵심이다. 추가 거래가 일어날 경우, 각 참여자의 승인을 받도록 해서 검증이 수시로 이뤄지기 때문에 원천적으로 해킹이 불가능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3사는 협약을 통해 '블록체인 주요 모듈 개발, 기술 지원 및 전수', '블록체인 플랫폼 분석 및 개선 가이드' 등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동국대학교 블록체인 연구센터 박성준 센터장은 "세종텔레콤은 미래 블록체인 경제 시대의 신성장 동력 확보에 기여하게 되어 매우 기쁘며, 세종텔레콤이 유무선 종합통신기업에서 플랫폼회사가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세종텔레콤 최대수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번 기술이전 계약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전문 산학 단체들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자생적 신뢰를 바탕으로 한 플랫폼 서비스를 개발하고자 한다"면서, "장기적으로는 세종텔레콤만의 독창적인 블록체이니 플랫폼 생태계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종텔레콤은 최근 신사업 추진 가속화를 위해 보다 간결해진 구조로 조직개편을 단행했고, 블록체인, 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스마트 기술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극적이니 투자계획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