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2019.01.28

세종텔레콤, 무한 확장형 블록체인 메인넷 '블루브릭(BlueBrick)' 공개

- 세종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이더리움 기반 프라이빗 블록체인 메인넷

- 멀티 사이드 체인 구조를 통해 무한 확장 및 서비스 별 맞춤형 블록체인 지원 가능

- 28년 이상의 네트워크 운영 노하우, 데이터센터, 초고속광통신망 및 국사 보유, 금융권 수준의 보안 환경 지원

- 향후, 주요 퍼블릭 블록체인들과 연결, 확장하여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 의지 표명


유무선 종합 통신기업 세종텔레콤(대표이사 김형진)이 28일~29일 개최되는 '블록체인 평창 포럼 2019'에서 '블록체인 기반의 지역경제 활성화' 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무한 확장형 블록체인(BaaS) 플랫폼, '블루브릭(BlueBrick)'을 첫 공개한다.


'블루브릭(BlueBrick)'은 세종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이더리움 기반의 프라이빗 블록체인 메인넷이다. 핵심 컨셉은 멀티 사이드 체인 구조로 설계되어, 필요 시 사이드체인의 무한 확장 및 서비스 별 맞춤형 블록체인 지원이 가능하다.


플랫폼 명칭은 '블루(Blue)' 색상에서 전해지는 안정, 신뢰, 진심, 책임감의 의미와 블록체인의 기본 단위인 블록을 '벽돌(Brick, 브릭)'로 표현한 단어가 결합되었다. 세종의 뛰어난 네트워크 운영 기술을 응축시켜 탄생한 각 브릭들이 함축된 가치와 가능성을 발산함과 동시에, 마치 벽돌을 쌓듯 여러 주체를 연결하고 확장하며, 참여자들과 자유와 상생의 새로운 나눔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궁극적인 의지가 담겨있다.


블루브릭은 무한 확장 가능한 멀티 사이드 체인 구조로 인해, 서비스 추가가 필요한 경우 체인을 병렬로 추가해 처리속도 향상 및 타 서비스의 간섭을 최소화할 수 있다. 블록생성주기는 사이드 체인 별 1초로서 최소 1,000 TPS 이상을 보장하며, 대용량 TPS 필요 시 고사양 서버가 적용된 추가 사이드체인을 통해 맞춤형 지원이 가능하다.


이와 더불어, 거래수수료 무료 정책을 적용하여 신규 블록체인 비즈니스 사업자들의 비용에 대한 부담을 낮췄다. 또한 파트너 및 참여자가 서비스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지갑(월렛) 기능과 거래 진행 상황에 대한 실시간 스캔 정보를 제공할 뿐 아니라, 향후 인터 익스체인지 체인을 통해 DEX (Decentralized Exchange) 형태의 내·외부 코인 및 토큰 교환 기능 역시 지원할 예정이다.


세종텔레콤은 28년 이상의 네트워크 운영 노하우와 역삼·분당·부산에 위치한 자체 데이터센터, 전국을 커버하는 자가 초고속 광통신망과 국사들, Network APT (Advanced Persistent Threat) 솔루션 및 레이어 7 스위치 구축 등을 통해 금융권 수준의 보안 환경 지원으로 블록체인 거래의 안정성을 보장한다.


세종텔레콤의 박효진 마케팅 본부장은 "지난해 연초부터 매진해온 자사의 블록체인 플랫폼 '블루브릭'을 드디어 일반 대중에 공개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2019년은 다양한 디앱(DApp) 서비스를 출시해, 블루브릭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입증하는데 전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